자유게시판 ‘나도 한마디’ 가 오늘부터 출발합니다

한겨레온 편집위원회l승인2018.05.14l수정2018.05.14 09: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오늘 5월 14일부터 <한겨레:온> 회원들의 글쓰기 참여를 높이기 위하여 자유롭게 자신의 의견을 개진할 수 있는 자유게시판 ‘나도 한마디’를 운영합니다. 모바일 버전에서는 2018년 4월 18부터 시작된 바 있습니다. 

스마트폰 PC버전과 PC에서는 http://www.hanion.co.kr/ 에 들어오시면 맨 아래 사이트 맵 바로 위에 <나도 한마디> 코너가 있습니다. 글쓰기를 클릭하시고 로그인하여 글 쓰면 됩니다.

스마트폰 모바일버전에서는 http://m.hanion.co.kr 에 들어오시면 인기기사 아래에 <나도 한마디> 코너가 있습니다. 글쓰기를 클릭하시고 로그인하여 글 쓰면 됩니다.

글 내용은 자유입니다. 다만 아래의 운영원칙을 지키기만 하면 됩니다.

자유롭고 창의적인 의견들이 활발하게 개진되기를 바라마지 않습니다.

'나도 한마디' 코너의 운영원칙은 다음과 같습니다. 

1. 글을 올릴 수 있는 자격은 <한겨레:온>에 가입한 회원에 한합니다.

2. 편집위원의 편집, 승인과정 없이 글과 사진을 올릴 수 있습니다.

3. 글의 내용에서 법적 책임을 져야하는 경우 필자에게 그 책임이 있습니다.

4. 다음에 해당하는 경우 해당 게시물이 통보 없이 임의 삭제되거나, 등록이 거부되거나, 해당 회원의 사용권한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삭제 기준에 해당하는 글이 5회 이상 반복 게시되거나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접근하여 글이 게시되는 경우 사용권한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1) 개인정보를 유포하는 글

  - 타인 또는 본인의 개인정보(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사진 등) 게시
  - 타인 또는 본인의 개인정보의 내용을 담고 있는 웹페이지 링크 게시

2) 저작권 침해 및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글

  - 저작권 보호를 받는 콘텐츠(기사, 사진, 동영상, 음원 등) 무단 게시
  - 타인 또는 제3자의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 게시
  - 권리 침해를 입은 당사자가 직접 삭제 요청

3) 욕설, 비속어 사용 및 특정 대상을 비하하는 글

   - 욕설, 비속어 등 저속한 표현 게시
   - 특정 인종, 성별, 지역, 종교 또는 특정한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 게시
   - 제목 또는 본문에서 특정 회원을 지목해 비하하거나, 토론과 무관한 비하 표현으로 논란 유도

4) 상업적 홍보를 목적으로 하는 글

  - 사이트 홍보, 도박, 경품지급, 상품광고 등 내용 게시
  - 윤락행위·원조교제 알선 등 현행법을 위반하는 행위나 관련 내용 게시

5) 내용과 관련 없거나 반복 등록한 글

  - 고의적으로 동일한 내용을 반복적으로 게시
  - 게시물과 무관한 댓글

6) 기타

  - 관리자 또는 타인 사칭
  - 경찰, 검찰, 선거관리위원회 등 수사·유관기관이 위법사실 통보
  - 기타 관련 법률 또는 회원 약관 위배
  - 원만한 서비스 운영을 위해 관리자가 필요하다고 판단

* 참고 사항 : 형법 제307조는 명예훼손에 대한 일반규정으로서 '공연히 사실이나 허위사실을 적시(摘示)하여 사람의 명예를 훼손함으로써 성립하는 범죄'라고 규정하고 있으며,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 제70조에서 형법상 명예훼손죄에 대한 특칙으로 정보통신망에서의 명예훼손 관련 규정을 두고 있습니다. 형법이나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 모두 피해자의 명시적인 의사에 반하여 공소를 제기할 수 없으며 관련 법률에 따라 해당내용의 삭제를 요청할 수 있습니다.

편집 : 심창식 부에디터

한겨레온 편집위원회  mkyoung60@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온 편집위원회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심창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