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숲과문화연구회, 이천 년 역사 하늘재 탐방

'제144차 아름다운 숲 찾아가기' 안내 박봉우 주주통신원l승인2019.04.11l수정2019.04.11 17: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올 4월 20일(토) (사)숲과문화연구회는 하늘재를 탐방합니다. 하늘재는 월악산 국립공원 내에 있습니다. 하늘과 맞닿아 있다고 해서 하늘재(해발 525m)라 불립니다. 하늘재는 백두대간 원조이며 충북 충주시 상모면 미륵리와 경북 문경시 문경읍 관음리 도 경계지점에 있습니다.

이번 숲 탐방은 버스로 문경시 관음리를 거쳐 정상에서 내린 후 충주시 미륵사지 쪽으로 천천히 걸어내려 올 예정입니다.

▲ 하늘재 충주 쪽 들머리의 미륵사지. 석굴암을 닮은 절은 신라 마의태자가 국권 회복을 다짐하며 세웠다고도 하고, 고려 왕건이 북벌의 의지를 위해 세웠다고도 한다.(출처 : 2009년 9월 3일자 한겨레21)

미륵사지를 보고 월악산 국립공원을 나오면 미륵사 근처에 수백년 된 느티나무들이 있는 안보리 마을 숲이 있는데 시간이 허락한다면 들려보겠습니다.

하늘재 숲길은 고목이 없으나 이천년의 역사를 간직한 곳이기에 꼭 한번 가보아야 할 곳입니다. 이천 년 전의 고갯길을 타임머신 타고 함께 가보시지 않겠습니까?

* 세부일정(2019. 4. 20. 토)

- 7:30~11:00 서초예술문화회관 앞(양재역 9번 출구 나와 200m) 출발
- 11:30~13:00 하늘재 숲길 탐방, 미륵사지 관람
- 13:00~14:30 이동 및 점심(닷돈재휴게소)
- 14:30~16:00 안보리 마을 숲
- 16:30~19:00 귀경

□ 참가비 : 회비 6만원(숲과문화연구회 비회원 7만원)

□ 문의 및 신청 : (사)숲과문화연구회 사무국 02-745-4811 e-mail : fncrg@hanmail.net

□ 숲탐방비 전용입금계좌: 국민은행 767437-01-013812 (사)숲과문화연구회

□ 기타

* 환불조건 : 3일전 취소 100%, 2일전 취소 80%, 1일전 취소 50%, 당일 취소 0%환불
* 여행자보험 가입을 위해 성함과 주민등록번호를 꼭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신청접수는 4월 15일(월)까지 받습니다. 탐방비 입금이 안 되었을 경우 신청이 자동적으로 취소됩니다.

[편집자주] 박봉우 창간 주주(숲과문화연구회 회장)는 임학과 조경학을 전공하고 강원대학교 조경학과 교수로 정년퇴직했다. 현재 강원대 명예교수다. ‘산이 공동체의 중요자산이라, 잘 활용하여 미래세대에 물려줘야겠다’는 생각으로, 1992년 동료들과 비영리단체 <숲과문화연구회>를 발족했다. 1992년부터 시작한 우리나라 ’아름다운 숲 찾아가기’는 이번이 144차다. 2003년부터 시작한 ‘해외의 아름다운 숲 탐방’은 2018년 14차를 진행했다. 400명이 넘는 회원과 매년 학술심포지움을 개최하고 있으며 격월간지 <숲과 문화>도 발간하고 있다. <숲과 문화>는 현재 161호가 나왔다.

편집 : 안지애 편집위원

박봉우 주주통신원  pakbw@kangwon.ac.kr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봉우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김태평,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미경, 김혜성, 안지애, 유원진, 이미진, 이호균, 최성주, 하성환,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