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반아 시] 생명모성 찬가

김반아 시민통신원l승인2019.07.05l수정2019.07.06 13: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생명모성 찬가>

 

진통의 진실로

새싹이 트이는 길

산실의 깊은 이야기

어둠과 밝음의 교차 길

순수한 인간의 본능적 충동

사랑으로 기적 낳고 인내로 받아 키워

지혜의 신이 감동하여 새 세상의 빗장 열린다

▲ 제주 출신 공연 예술가 이도희. 놀웨이 어느 섬에서 마녀사냥에 불타 죽은 영혼들을 위한 해원굿.
Norway Laterna/Cosa Project, Dan Tore Jørgensen 사진

Oh, Mother Ship!

우리의 진정한 어머니!

얼마나 당신을 그리며 살아왔는지…

잡힐 듯 보일 듯 애틋한 모습이기에

이 시대의 '어머니 배'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는지…

전투기를 탑재하여 이착륙 하게하는 '항공모함'이 아닌

당신이 있어 이 세상을 편안히 항해 할 수 있는, Mother Ship!

 

한반도 맷돌에 갈려

고운 가루 된 임의 숨결들

맹세하라 울리는 영령들의 소리들

한 곡의 노래되어 세상에 울리고 있네.

'대자아의 활연한 심경으로 화음 이루라.

진실과 사랑으로 한반도 대동 평화 꽃피우라.

이 땅에서 열라. 생명모성 시대. 풀어내라 천상 이야기'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김반아 시민통신원  vanakim777@gmail.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반아 시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김태평,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미경, 김혜성, 안지애, 유원진, 이미진, 이호균, 최성주, 하성환,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