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미'의 도덕경 12. 눈을 멀게 하는 오방색

조정미 주주통신원l승인2017.03.19l수정2017.03.19 21: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오방색은 오행의 각 기운과 직결된 푸른색, 붉은색, 노란색, 흰색, 검은색으로서, 옛날 대갓집에서는 오방장 두루마기를 지어서 귀한 아기 돌잔치에 입혔다. 오방장 두루마기의 길은 연두색, 무는 자주색, 겉섶은 노란색, 안섶은 분홍색, 깃과 고름은 남색이다. 당시 사람들의 입성이라면 대배분 흰 옷인 시절에, 오방장 두루마기를 해입은 아기는 정말 대단해 보였을 것이다.

색깔옷을 해입은 인물이 성경에도 등장한다. 야곱과 라헬이 낳은 귀한 아들 요셉이 바로 그 당사자다. 야곱은 외삼촌으로부터 사기를 당하여 사랑하는 라헬과 결혼을 하지 못하고 마음에 없는 언니 레아와 결혼을 하게 된다. 7년 머슴살이를 더하고서야 비로소 라헬과 결혼을 하게 되는데, 하나님께서는 엉뚱하게도 레아에게만 아들을 10명이나 낳게 해줬고, 라헬에게는 아이를 주지 않았다. 그러다가 마침내 낳은 아이가 요셉! 너무 사랑스럽고 총명하고 귀한 아이인지라 요셉과 라헬은 무늬옷을 해입혔다. 배다른 형들이 무채색 옷을 입고 들에서 양을 칠 때 알록달록한 무늬옷을 입고 자랑질을 하러 다녔다. 결국 질투에 사로잡힌 형들은 동생을 장사꾼들에게 팔아버린 후, 무늬옷에 양의 피를 묻힌 후 아버지에게 가져다 준다. 너무 사랑해서 만들어준 무늬옷이 요셉의 운명을 비극으로 이끈 것이다.

귀한 아기일수록 손가락에 금반지를 끼우지 말라는 이야기가 있는데 같은 이야기다. 아기 손가락에 끼워진 금반지는 범죄의 표적이 된다는 소리다. 번쩍이는 것들은 사람의 눈을 멀게 하고, 악한 마음을 동하게 하기 때문이다.

노자는 알록달록한 색, 현란한 음악, 특별한 맛들은 사람을 망친다고 이야기한다. 극단적인 가치들이 사람을 파멸로 이끄는 것과 비슷하다. 말을 달려서 사냥을 하는 일도 사람의 마음을 미치게 만들고, 귀한 물건은 사람을 망가뜨린다고 이야기한다. 영화 호빗 3편에서 참나무 방패 소린이 최고의 보석 아르켄스톤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면 잘 이해가 된다. 그는 본래 신의가 있었으나, 약속을 지키지 않는 사람이 되었고, 동료들을 의심하였다. 그는 본래 용감한 투사였으나, 황금을 지키기 위해 문을 닫아걸고 동족의 죽음을 방관하는 비겁한 자가 되었다. 아르켄스톤이라는 난득지화(難得之貨) 때문에.

최근 오방색이라는 전문용어가 잘 알려진 데에는 다들 아는 이유가 있다. 오방색, 말, 재물의 문제까지 그야말로 노자가 지적한 문제점들이 총망라된 사건이 바로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이다. 성인은 오직 국민들을 배불리 하는 일에만 힘쓸 뿐, 때깔 좋게 하는 일은 하지 않았다고 하는데, 오로지 때깔 좋게 하는 일에만 전념했던 그 사람이 대한민국 18대 대통령이었다는 사실이 참 비극적으로 느껴진다.

 

▲ 알록달록 화려한 색깔은 사람의 눈을 멀게 한다. 과연 그렇게 되었다.

 

老子 12 章

 

五色令人目盲,

청적황백흑 오방색은 사람의 눈을 멀게 하지

五音令人耳壟,

궁상각치우 오음계는 사람의 귀를 멀게 하지

五味令人口爽.

시고 쓰고 달고 맵고 짠 맛은 사람의 입맛을 버리게 하지

 

馳騁畋獵令人心發狂

말을 달려 사냥하는 일은 사람의 마음을 미치게 만들지

難得之貨令人行妨.

얻기 어려운 재화는 사람이 마땅히 가야 할 길을 훼방놓지

 

是以聖人爲腹不爲目.

故去彼取此

성인은 오직 배불리 하는 일에 전념할 뿐

때깔 좋게 만드는 일은 하지 않았어.

이런 것들은 내다 버리고 다른 것을 간직하셨지.

 

.* 원문 번역은 여러 번역본을 참고하면서도 원문이 주는 의미와 이미지에 충실하려 애쓰면서 조정미 나름대로 한 것입니다.

 

편집 : 김미경 편집위원

 

조정미 주주통신원  neoechang@gmail.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정미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센터  |  대표전화 : 02)710-0128  |  팩스 : 02)710-0129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부에디터 : 안지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  객원편집위원 : 이미진, 유회중, 이다혜, 천예은
Copyright © 2017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