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7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이 사진 한 장] 지리산 늦가을 풍경
지리산의 늦가을 풍경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김종근 주주통신원  2019-11-13
[이 사진 한 장] 지리산 벽송사 가을 하늘
벽송사의 가을 풍경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김종근 주주통신원  2019-11-13
[이 사진 한 장] 몬트리올 석양
추운 겨울은 싫지만 몬트리올 겨울 석양은 정말 좋아한다. 석양이 창문을 비출 때면 실험실 멤버들은 마치 약속이라도 한 듯 일을 멈추고 창밖을 바라본다. 다들 "It is so beautiful..."이라는...
이지산 주주통신원  2019-11-08
[이 사진 한 장] 가을 편지
푸르던 나뭇잎이 물들었습니다.가을 편지를 받은 듯 설레어 바라봅니다.가을이 깊어갑니다.누구라도 그대가 되어 가을 편지를 보내봅니다. 가을 편지 : https://www.youtube.com/watch?v=Pz9fnk4S9Y0
양성숙 편집위원  2019-11-07
[이 사진 한 장] '물고기눈'으로 본 DDP 야경
카메라 렌즈에는 어안(魚眼) 렌즈란 것이 있다. 즉 '물고기눈' 렌즈. 물고기의 눈에 맺힌 상과 같이 찍어낸다고 붙여진 이름이겠지. 어안렌즈로 찍으면 사물이 굴곡 형태로 보여 재밌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DDP같이 거대한 건축물을 찍을...
양성숙 편집위원  2019-11-04
[이 사진 한 장] 뜨는 태양
뜨는 태양은 아름답다어두운 세상을 깨운다새들도 태양을 향한다요트도 태양을 향한다전철도 태양을 향한다허나 철교 위를 달리는 저 전철 안에는날도 밝기 전에 일나가는 사람들이 눈비비고 있다밤늦게까지 불 켜진 빌딩 안에서 눈비비고 있다 편집 : 양성숙 편집위...
박효삼 편집위원  2019-10-31
[이 사진 한 장] 흐르는 강물처럼
여의나루 한강공원은 사림들로 붐빈다.돗자리를 대여해 주는 상인배달존에 음식을 실어나르는 오토바이 행렬강변을 가득 메운 사람들그런 가운데잔잔한 이야기를 싣고 다가오는 풍경도 있다.흐르는 강물처럼,,, 흐르는 강물처럼 : https://www.youtub...
양성숙 편집위원  2019-10-31
[이 사진 한 장] 아저씨는 전철이 공짜잖아요
지하철 3호선 종로3가 역에서 한 노인이 큰 손수레를 끌고 들어와 내 곁에 앉았다. 내 나이또래 되어 보였다. (내 나이 80) “아저씨! 그게 옷이에요?”“예”“가족이 아주 많으신가 봐요? 옷을 이렇게 많이 사 가시는 것을 보니.”“배달인데요.“어제...
최성수 주주통신원  2019-10-26
[이 사진 한 장] 세 세대 열차
우리는 같은 열차를 타고 있다.노인이나중년이이나청년이나 우리는 달리는 열차에 실려 있다.할배나아저씨나학생이나 우리는 함께 가고 있다.노파나아줌마나소녀나 우리는 어우러져 가고 있다.여자나남자나동성애자나 우리의 종착지는 모두 같다.그래우린 오순도순 도우며...
최성수 주주통신원  2019-10-13
[이 사진 한 장] 현대판 교지
완도군에서는 아주 특별한 임용장이 수여되었다. 지난 10월 7일 사무관 승진자 두 사람에게 옛날 조선시대 교지와 닮은 임명장을 주어 눈길을 끌었다.교지는 조선시대 때 4품 이상 벼슬에 오른 관리에게 수여했던 족자형 임용장이다. ...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9-10-10
[이 사진 한 장] 가리왕산 이끼계곡
평창 장전계곡낙엽이 하나, 둘 떨어지고푸르름이 아쉬운 이끼와 계곡매서운 겨울이 오기 전에 융단같은 이끼를 담아 본다. * * *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강은성 주주통신원  2019-10-07
[이 사진 한 장] 단기 4283년 유치원 졸업사진
단기 4283년 완도유치원.단기 4283년은 서기 1950년이다.5회 졸업생은 모두 34명인데 남학생은 11명이고 나머지는 여학생들이다. 이 당시 자그마한 섬에 유치원이 있었다는 것도 흔치 않는 일인데 남자보다 여자 아이들이 더 많았다 함은 완도인들의...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9-10-07
[이 사진 한 장] 그분이 꿈꾸던 검찰개혁
10월 5일 8차 촛불집회에는 노무현 전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조국 법무부장관이 그려진 피켓이 등장했다. 세 분이 검찰개혁을 이루려는 표상이지만 이들을 받치고 있는 거대한 촛불국민이 함께하지 않는다면 힘을 얻을 수 있겠는가. 예전 그분이 꿈꾸던 검...
양성숙 편집위원  2019-10-06
[이 사진 한 장] 벤프의 낮과 밤
레이크 루이스하이킹 코스 정상에 올라섰다. 앞뒤를 둘러봐도 끝이 없는 대자연이 펼쳐져 있었다. 눈에 담은 풍경 속에 전봇대, 건물 하나 들어 있지 않았다. 오로지 거대한 바위산, 그 위를 덮고 있는 침엽수, 그리고 시릴 듯 푸른 호수만이 가득 찼다. ...
염하경 주주통신원  2019-10-01
[이 사진 한 장] 청초한 물매화
이맘때면 깊은 산 계곡에 피는 물매화꽃립스틱을 바른 듯새빨간 입술 도톰하게 내밀고 있다강원도 평창 산골짜기 물매화고운 자태에 취해 봅니다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강은성 주주통신원  2019-09-29
[이 사진 한 장] 안개가 걷혔다
한치 앞도 안 보이던 안개정국이 조금씩 걷히더니 어제저녁 시민들이 밝힌 촛불에 깨끗이 걷혀버렸다.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박효삼 편집위원  2019-09-29
[이 사진 한 장] 손잡이에 가려진 무개념 교통약자석
시내버스 교통약자석 알림판이 손잡이에 가려져 있다. 이 때문에 노인들은 서고 젊은이들은 앉아 가기도 한다.알림판을 제대로 볼 수 없게 손잡이를 설치한 버스회사의 무성의가 원망스럽다.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최호진 주주통신원  2019-09-27
[이 사진 한 장] 별 그리랬더니 꽃
별 그리랬더니 꽃 그린다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박남수 주주통신원  2019-09-24
[이 사진 한 장] 가을 들에서
뜨겁던 여름을 보내며막바지 꽃을 피우는 뜨락풍성한 가을을 기대해 본다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강은성 주주통신원  2019-09-24
[이 사진 한 장] 옷도 여자같이
과학문명이 발달하고 또 발달하여이제는 생활수단을 조달하는 능력의 비중이남자 절대 우위에서 남여 동등시대가 되었다.더하여가정에서 여자에게 힘이 더 실리게 되고남녀평등을 넘어 여성우위 사회로 이행하고 있다.현 시대는남자가 여자 모습으로 변화하는 과정이라 ...
최성수 주주통신원  2019-09-23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김태평,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미경, 김혜성, 안지애, 유원진, 이미진, 이호균, 최성주, 하성환,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