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인과 함께 6. 아쉬운 작별

이상직 주주통신원l승인2020.01.20l수정2020.01.20 19: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오늘은 이곳 발달장애인들 모두가 들떠 있는 날이다. 하지만 나는 우울한 느낌이 드는 것은 무슨 까닭일까? 아마도 마지막으로 이용인들을 대하는 날이라 그럴 것이다. 여느 때처럼 반가운 인사를 나누고 있는데, 휴가 간 선생님 반으로 배정을 받는다. 마지막 수업시간만큼은 자주 대하던 청년들과 함께 있고 싶었는데, 세상사처럼 뜻대로 되지 않는가보다.

오전 수업 후에 담당한 젊은이에게 더욱 정성스럽게 밥을 떠먹이고 입가에 묻은 음식물을 닦아낸다. 모처럼 특별식 뷔페 요리다보니 다들 매우 즐거워한다. 오후에는 생일파티를 준비하느라 분주하다. 모두 식당에 모여 케이크와 과일 등을 나누며 시끌벅적하다. 매일 이런 분위기라면 얼마나 좋을까? 잠시 이런저런 생각에 잠겨본다.

지난 9개월간 있었던 일들이 주마등처럼 빠르게 스쳐 지나간다. 마치 단편소설 속의 한 구절과도 같이. 손등에 가득한 상처 자국들을 살펴보노라니 오히려 사랑스럽게 느껴진다. 이런저런 생각을 하는 동안 파티는 끝나고 각자의 반으로 돌아가는데, 오래 담당했던 3반의 담임선생님께서 그곳으로 부르신다.

교실에 들어서니 반원들이 반기며 선물을 전해 주는데, 조그만 봉투 하나를 곁들인다. 잠시 열어보니 그들이 만든 작은 손편지들이다.

순간 고마움과 함께 가슴이 뭉클해진다. 눈물을 꾹 참고 글 하나하나를 대하며 하나하나 손을 잡으며 기도하는 심정이 된다. "이들이 사회에 잘 적응하도록 지속적으로 도와주십시오." 나오는 길에 센터장님을 비롯하여 여러 선생님들과 따뜻한 인사를 하고 조용히 벗어난다. 9개월간 힘든 여정이었는데, 어려움을 이겨내고 내게 맡겨진 날까지 사랑하는 청년들과 함께할 수 있었음에 감사하는 마음이다.

 

행복을 넘어서는 행운이 내게 다가왔음을 영원히 잊지 말아야겠다. 이러한 에너지를 바탕으로 더 소중한 가치를 추구하는 생활을 오래오래 지속하고 싶다.

 

편집 : 김동호 편집위원

이상직 주주통신원  ysanglee@naver.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직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정진순 2020-01-24 13:49:49

    사랑을 실천하시는 모습이 감동입니다 쉽지 않은 일입니다 건강하셔서 좋은일하시는 모습 계속 보고 싶습니다신고 | 삭제

    • 김재림 2020-01-24 12:35:42

      함께하시면서 그동안 얼마나 따뜻하셨을까요? 손을 맞잡으면서 만감이 교차하셨을 듯 합니다. 헤어지기에 정이 들어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으셨을 것 같네요.신고 | 삭제

      • 배명숙 2020-01-23 21:12:56

        이상직선생님~ 소중한 가치를 실천하시는 모습에 감동입니다.^^신고 | 삭제

        • 이윤옥 2020-01-23 20:39:27

          발달장애인들을 돌보는 일이 힘들고 어럽다고 들었습니다만꾸준히 그들의 곁으로 달려가서 손이되고 발이되어 줄뿐아니라 따뜻한 마음을 나누는 이상직 선생님의 고귀한 나눔정신에 큰 응원의 손뻑을 쳐드립니다!신고 | 삭제

          • 최호진 2020-01-21 02:57:29

            세상에서 처음으로 짠한 경험을 느낀데로 남겨줘서 많은 일들을 돌아보게 했습니다 그동안 고생 많이 하셧습니다 수고 하셧습니다.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유원진,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