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평화통일기원 60 강명구 선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6,000km] 20대 애송이와 60대 벽창호의 동행

유라시아에서 들려주는 사랑과 모험, 평화이야기 166~168일 강명구 시민통신원l승인2018.02.17l수정2018.02.18 13: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도무지 서로 통할 것이라고는 하나도 없을 것 같은 두 사람이 유라시아 길에서 동행하게 되었다. 막 군을 제대하고 복학 준비 중인 20대 애송이와 60대 벽창호가 만나서 거친 길을 가게 된 것이다. 고용관계가 아닌 한 동행하는 이유는 서로 도움이 되고 편하기 위해서다. 그런데 이번 동행은 일방적이고 불평등하기까지 하다. 내가 앞만 보고 달릴 수 있게 모든 편리를 제공할 수 있는 사람이라는 전제 조건이 붙었기 때문이다.

▲ 20대 애송이와 60대 벽창호

이 애송이가 이 불평등한 조건을 고스란히 안고 멀리 이란까지 날아와 “선생님은 다른 걱정 다 내려놓고 달리는 일에만 집중하세요. 꼭 완주해서 평양 거쳐 판문점으로 입국하세요!” 한다. 내가 시속 7km 정도로 달리니 7km 속도로 차를 운전하며 복잡한 길을 바짝 뒤따르는 일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새벽 일찍 일어나 반찬 없는 밥 해먹이고 설거지하고, 미리 지도 보고 앞길 인도하고, 끝날 때쯤 호텔 잡는 일까지, 이 애송이가 만만치 않는 일을 만만치 않은 벽창호 맘에 들게 해낸다.

사람이고 짐승이고 생명을 가지고 있는 피조물이 가장 스트레스 받을 때는 생명이 위협받는 상황에 놓였을 때라고 한다. 아기가 울고 보챌 때 가장 듣기 싫은 소리가 나는 것은, 아기의 생명이 아직 안정되지 않았는데 아기가 불편을 느끼기 때문에 나오는 본능적 삶의 아우성 소리이기 때문이라 한다.

▲ 2018년 2월 14일 아침, 마라톤을 시작하면서
▲ 2월 15일 달리는 차와 함께 

나는 매일 좁고 복잡한 자동차 길을 엄청난 스트레스 속에 달린다. 때때로 매우 빠른 속도로 달리는 차가 살갗을 스치듯 위험천만하게 지나가기도 한다. 지원차량은 내게 생명줄 같은 것이다. 잠수부가 바다 속을 잠수할 때 산소를 공급해주는 생명줄, 산악인이 암벽을 등반할 때 의지하는 그 생명줄 같은 것이다.

▲  2017년 12월 2일 터키 Guzelyali에서 Korfez까지 트레일러와 같이 달리면서

달리다 보면 언제 목이 마를지 모르고, 언제 체온이 떨어지고 올라갈지 모른다. 시시때때로 음료수를 마시고 옷을 벗었다 입었다 한다. 잠시 배가 고픈가 싶으면 금방 당이 떨어져서 현기증이 나서 앞이 노래지기도 한다. 땀에 젖은 신발과 양말도 수시로 갈아 신어야 발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 더 무서운 건 들개들이 언제 나타나 으르렁거리며 달려들지 모른다. 지원차량이 바싹 쫓아와야 하는 이유다. 무엇보다도 위험하게 질주하는 차량 옆을 달리는 내 바로 뒤에서 깜빡 등을 켜고 따라 오며 혹시 모를 위험한 사고를 예방해주면 심리적으로 안정되어 달리는데 큰 도움을 준다.

한 열흘째 허리에 쏟아지는 통증은 엄청난 정신적 육체적 압박을 가했다. 통증은 그 굳건하던 마음까지 무너뜨릴 기세로 시시때때로 뼛속 깊은 곳까지 파고들었다. 그런데 이 애송이의 어설픈 손길에 염력이 있는지 며칠 등 마사지를 해주니 통증이 많이 사라지고 허리에 다시 평화가 왔다. 꼭 능수능란할 필요는 없다. 나의 어설픈 발걸음이 모아져 벌써 6,000km를 넘은 것처럼....

페르시아는 세계 최초의 제국이다. 옛날 메소포타미아 북쪽 산악지역에 양을 치는 페르시아 민족이 살았다. 이들은 아시리아 지배를 받았고, 바빌론 지배도 받았다. 그러다 기원 전 6세기 키루스 2세가 등장해 주변국들을 하나씩 점령하면서 제국의 초석을 마련한다. 그는 주위 세력을 병합하여 유프라테스 강 유역으로 내려와 바빌론을 무너뜨린다. 이 사람이 성경에 나오는 고레스 황제이다. 그가 바빌론으로 끌려와 노예생활을 하던 유대인들을 다시 가나안 땅으로 돌려보낸 사람이다.

강력한 통치자가 이끄는 제국의 위대한 야욕은 끝이 없었다. 페르시아 제국을 세운 건 키루스 2세지만 제국의 전성기를 이끈 건 다리우스 대제이다. 용맹하고 무자비하며 강력한 제국, 고대 페르시아는 동쪽으로는 인도에서 서쪽으로는 그리스까지 세력을 뻗었다. 페르시아는 바빌로니아 제국을 멸망시키고 이스라엘 땅이 포함된 영역을 차지했다. 페르시아는 모든 나라를 정복해서 세계제국을 이루겠다는 꿈을 꾼 첫 번째 나라였다.

▲ 2018년 2월 14일 이란 Kachalak Mahalleh에서 Khomam 입구까지 달리면서. 멀리 페르시아 제국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돔형 지붕을 가진 건축물이 보인다.

1000년에 이르는 페르시아 패권 시대는 조로아스터교가 중동 전체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던 시대였다. 훗날 아랍인들이 중동을 정복하자 조로아스터교가 이슬람교로 대체되어 이슬람교가 중심인 사회로 변해간다. 페르시아 제국은 역사상 유래가 없는 건축 성과를 이루었고 제국의 원활한 통치를 위해 주요 간선도로가 완성되었다. 1935년 팔레비 왕조 때 국호를 이란으로 바꾸기 전까지 페르시아는 이 지역을 일컫는 이름이었다.

거칠 것 없는 다리우스 대제가 그리스 도시국가 아테네에 사신을 보내 무조건 항복을 요구한다. 그러나 그리스는 사신을 우물 속에 던지고 매장시킨다. 이로 인해 일어난 전쟁이 마라톤 전쟁이다.

마라톤 평원에서 전함 600여척에 나누어 타고 온 10만 페르시아 군대는 불과 1만의 그리스 군대에게 치욕적 패배를 당한다. 기쁜 승전보를 한시라도 빨리 전하기 위해 한 병사가 마라톤 평원에서 아크로폴리스까지 쉬지 않고 달려갔다. 그는 승전보를 전하고 그 자리에서 숨을 거두었다.

이란은 1974년 테헤란 아시안게임에서 마라톤 종목을 제외시켰다. 마라톤전쟁은 페르시아제국에 치명타를 안겨주었고 이란은 아직도 그 치욕을 잊지 않고 있다. 사람들은 내가 이란에 입국하기 전 차량에 붙인 “Peace Marathon” 스티커를 해코지를 당할지 모르니 떼라고 권고했다. 그러나 그것은 기우였다.

자기들은 싫어하지만 외국 손님 차량에 붙인 것을 가지고 시비를 붙을 만큼 이란 사람들은 좀스럽지 않다. 오히려 내가 지나가는 길에 한국산 핸드폰을 들고 동영상을 찍거나 사진을 찍는 사람들이 수도 없이 많다. 어제는 그 스티커를 배경으로 경찰이 기념촬영을 하자고 하더니 오늘은 꽃을 들고 거리를 지나던 사람이 박수를 치다가 내가 지나치려니까 꽃다발을 나에게 안긴다.

▲ 꽃을 든 남자

세계 최초의 제국 페르시아, 페르시아에 굴욕을 안긴 마라톤. 뭔가 김이 모락모락 나면서 냄새를 풍긴다. 나는 이 땅을 20대 애송이의 기꺼운 도움을 받으며 달린다. 세계 역사상 마지막이 될 제국주의의 종말을 고하는 살풀이춤을 신명나게 춘다. 거대한 제국의 종말은 한반도 평화를 막지 못하는 것에서 시작되고 세계의 평화는 한반도로부터 시작될 것이다.

▲ 2018년 2월 14일 수요일 이란 Kachalak Mahalleh에서 Khomam까지 달리면서 만난 이정표
▲ 2018년 2월 14일 이란 Kachalak Mahalleh에서 달리기를 시작하며
▲ 2018년 2월 15일 이란 Khomam에서 달리기를 시작하며
▲ 2018년 2월 15일 이란 Khomam 입구에서 Astaneh-ye Ashrafiyeh 까지 달리면서
▲ 2018년 2월 15일 이란 Khomam 입구에서 Astaneh-ye Ashrafiyeh 까지 달리면서
▲ 2018년 2월 15일 이란 Astaneh-ye Ashrafiyeh에서 달리기를 마치며
▲ 2017년 9월 1일 네델란드 헤이그에서 2018년 2월 15일 이란 Astaneh-ye Ashrafiyeh까지(누적 최소거리 약 5960km)

* 평화마라톤에 대해 더 자세한 소식을 알고 싶으면 공식카페 (http://cafe.daum.net/eurasiamarathon)와 공식 페이스북 (http://facebook.com/eurasiamarathon), 강명구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kara.runner)에서 확인 가능하다. 다음카카오의 스토리펀딩(https://storyfunding.kakao.com/project/18063)과 유라시안마라톤조직위 공식후원계좌(신한은행 110-480-277370/이창복 상임대표)로도 후원할 수 있다. 

[편집자 주] 강명구 시민통신원은 2017년 9월 1일,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1년 2개월간 16개국 16,000km를 달리는 유라시아대륙횡단평화마라톤을 시작했다. 그는 2년 전 2015년, '남북평화통일' 배너를 달고 아시아인 최초로 미대륙 5,200km를 단독 횡단한 바 있다. 이후 남한일주마라톤, 네팔지진피해자돕기 마라톤, 강정에서 광화문까지 평화마라톤을 완주했다. <한겨레:온>은 강명구 통신원이 유라시아대륙횡단평화마라톤을 달리면서 보내주는 글과 이와 관련된 글을 그가 마라톤을 완주하는 날까지 '[특집]강명구의 유라시안 평화마라톤'코너에 실을 계획이다.

사진 : 강명구, 김태형 

편집 : 김미경 편집위원

#강명구선수유라시아평화마라톤 168일째(2018년 2월 15일)

강명구 시민통신원  myongkukang@hotmail.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명구 시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유원진,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