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의 새로운 30년은 향후 5년이 좌우할 것", 한겨레 창간 31돌 기념식 열려

이동구 에디터l승인2019.05.15l수정2019.05.15 19: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겨레> 창간 31 기념식이 15 오전 10 서울 마포구 공덕동 한겨레신문 3 청암홀에서 열렸다. 이날 기념식에서 한겨레 기자 직원에게 한겨레상과 청암상이 수여되었고, 신문판매지국장, 외부 관계자에 대한 공로패 감사패가 전달되었다.

 

▲ 사진촬영: 백소아 <한겨레> 기자

기념사에서 양상우 한겨레 대표이사는 "지난 역사를 돌이키는 것보다 다가올 미래를 내다보는 것으로 창간 기념일의 의미를 옮겨가야 할 때"라며 "한겨레의 새로운 30년은 향후 5년이 좌우할 것"이라고 밝힌 뒤 향후 5년의 열쇳말로 '도전'을 제시했다. 변화한 사회와 변화한 한겨레의 상황과 맞지 않는 관성과 관행을 버리고, 원년을 맞는 듯이 새로운 문법으로 콘텐츠를 생산하고, 새로운 프로세스로 일하자는 것이다.

그는 다음달 선보이는 한겨레 라이브 영상 뉴스룸의 론칭에 대해 "비록 시작은 작지만, 한겨레가 존재하는 한, 앞으로 10년, 영상은 한겨레의 가장 큰 기둥이 될 것"이라며 "한겨레 디엔에이가 깊고 뚜렷하게 새겨진, 탁월하고 차별성 있는 영상 콘텐츠를 만들어주실 거라고 믿는다"며 기대를 나타냈다.

그는 또 한겨레가 최근 삼성 등 대자본의 노골적인 광고압박을 잘 이겨낸 것을 기리키며 '주52시간제' 역시 한겨레의 앞에 놓인 큰 과제임을 피력했다. 노조에도 "자본가가 없는 한겨레의 본질적 성격에 바탕해, 한겨레의 미래가 달린 52시간 노동제 시행과 관련한 전향적인 이해와 공감을 다시 한 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끝으로 "한겨레 구성원 개개인이 회사의 주인이며, 나와 동료의 현재와 미래를 결정하는 것은 우리 자신"이라고 강조한 뒤 "경영진도 올해가 임기 첫해라는 각오로, 일해 반드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시상은 한겨레대상, 한겨레상, 청암상, 공로패, 감사패 순으로 진행되었다. 한겨레 대상은 '가짜뉴스의 뿌리를 찾아서', '김성태 딸 케이티 특혜채용', '자영업 약탈자들'을 비롯한 11건의 탐사보도를 한 이재성 기자외 5명이 단체 수상했다. 이어 한겨레상은 2018년 경기침체와 삼성의 광고 탄압 등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광고 영업환경 속에서도 목표를 달성한 한겨레 광고국과 2018년 3월 코인데스크코리아를 창간하는 과정에서 중추적 역할을 한 고경태, 유신재, 권우태 사우가 수상했다. 

▲ 사진촬영: 백소아 <한겨레> 기자

청암상은 박춘미 예산기획팀장과 변정미 출판마케팅팀장이 받았다. 한편 공로상은 2010년 이래 2019년 현재까지 아시아미래포럼 공동조직 위원장을 맡은 김영호 단국대 석좌교수가 받았다. 이어서 조준식 관서북부지국장 포함 9명의 ​신문지국장에 대한 감사패 증정도 했다.

[창간 기념사 전문 보기]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355

이동구 에디터  donggu@hani.co.kr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구 에디터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태평, 김혜성, 유원진, 이미진,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