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이달의 필진>과 한줄 논평

한겨레온편집위원회 편집위원l승인2019.09.10l수정2019.09.10 17:4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겨레:온 편집위원회'는 전월 등록기사 중 <이달의 필진>을 선정하여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합니다. ‘8월의 필진’ 선정과 투표에는 17분의 필진이 참여하였습니다. 11분이 이달의 필진으로 추천되었고, 참여자의 중복 투표를 통해 선정되었습니다. 추천받은 11분 중 김시열, 마광남, 이상직, 최성수, 최성주 통신원 5분이 선정되었습니다. <이달의 필진>은 연속해서 선정되지 않으며 1년에 최대 4번 선정됩니다.

 

가. 8월의 필진으로 다음 5분이 선정되었습니다. 축하드립니다.

 

1. 김시열 : 암환자가 숲에 들어야할 까닭 50가지 외 8건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898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911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937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909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979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020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968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068

2. 마광남 : 왜병을 물리친 바늘 춤 외 2건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998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077

3. 이상직 : 발달장애인과 함께 1. 과연 버틸 수 있을까?

4. 최성수 : 할배는 김밥 사먹기도 힘들어 외 2건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019
http://www.hani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088

5. 최성주 : ‘독립전쟁의 제1회전’이라 불린 “봉오동전투” 그날의 이야기

▲ 달맞이꽃(박효삼 주주통신원)

나. 편집위원의 <한줄 논평>, <한줄 소감>

- 김동호 편집위원

▲ 추천 기사 중에 정우열 통신원의 밴쿠버 이야기를 보면서 아름답고 건강하게 나이 드는 것이 쉽지 않다는 생각입니다.

몸과 마음이 함께 젊으시고, 여전한 필력도 참으로 존경이 갑니다.

▲ 선정은 안 되셨지만 김상민 통신원의 서평 '백년간의 삶',,,,은 상상의 지평을 열어젖힌 글이었습니다. 식지 않는 열정과 호기심 그리고 실행할 수 있는 용기가 있으면 육체는 따라오는 것이 아닌가? 게으름을 자책도 하고 희망도 갖습니다.

 

- 김태평 편집위원

▲ 마광남 통신원의 '왜병을 물리친 바늘 춤' 외 2건을 읽고

한 국가든, 한 민족이든, 한 개인이든 우리는 역사를 통해 지나간 과거의 현실에서 교훈을 배우고, 안개비가 스며들듯 어느새 다가오는 미래의 현실을 대비하며, 생생히 살아가고 있는 오늘의 현실에서도 역동적인 힘을 얻는다.

그 위대한 역사를, 지금 이곳에서 우리가 써 가고 있음을 한시도 잊지 말아야 한다. 또한 잃어버린 우리의 참역사도 찾아야 한다.

편집 : 심창식 편집위원

한겨레온편집위원회 편집위원  hanion8790000@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온편집위원회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김태평,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미경, 김혜성, 안지애, 유원진, 이미진, 이호균, 최성주, 하성환,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