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화작가 김정이 공방을 찾아서

이칠용 주주통신원l승인2020.03.05l수정2020.03.05 21: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압화작가 김정이 공방을 찾아서

압화란 꽃이나 꽃잎을 납작하게 눌러서 말린 것을 활용하여 만든 각종 그림이나 형상을 말한다. 

경기도 김포 소재 압화작가 김정이님 공방은 참으로 아담하다. 멋스런 아름다움이 고즈넉이 잠겨 있다.

김정이님은 2010년 김포 수도권 매립지 야생화 축제 때 압화 만들기를 가르치는 강사로 출발해서 어언 10여 년 동안 압화 교육을 해왔다고 한다. 

현재 정이든 갤러리대표, 서울과학기술대 전통공예 최고전문가 과정 총동문회 부회장, 예담김포공예가협회 사무국장, 김포 관내 초·중학교 유산교육 문화강사 등등 바쁜 나날을 보내며 압화의 예술화에 시간을 보내고 있다. 그동안 도시민 웰빙압화교육도 받고 평생학습 강사, 학습동아리 연수교육과정도 수료하는 등 배우며 공부하는 시간을 더 많이 갖기도 하였다. 

 

 

 

 

 

 

그동안 김포공원 꽃 전시축제, 인천 꽃누르미회 이야기가 담긴 꽃 연구회, 2014 일본 Exhibition 전시회 참가, 2016. 2019 일본가나자와21세기 미술관 전시회 초대전, 2016년 한국, 일본, 대만 3개국 작품전 초대, 공예트랜드페어(코엑스) 초대전 등 수많은 전시, 초대전에 압화작품을 출품하여 공인 받은 실력가로 인정받고 있다.

김정이 작가는 구례, 고양시 세계압화공예대전, 대한민국남북통일 세계환경예술대전, 인천미술전람회 등에서 우수한 작품을 출품하여 동상, 은상, 디자인상 등을 수상하였다. 꽃누르미 강사증을 비롯하여 냅킨핸드페인팅, 토탈공예, 친환경염색공예 등 자격증을 소지한 만능 주부이자 취미 생활공예작가이다.

편집 : 심창식 편집위원

이칠용 주주통신원  kcaa0887@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칠용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김현대  |  편집인 : 이상준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준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유원진,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