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마을 예술 창작소

중계동 104마을 입주작가전 김미경 편집위원l승인2018.10.17l수정2018.10.20 09: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중계동 산 104번지에는 104마을이 있다. 1967년 청계천, 용산 등지에서 쫓겨난 주민들이 천막을 치며 살면서 시작된 마을이다. 불암산 자락 아래 자리잡은 산동네인 이 마을은 아직도 작은 골목을 끼고 허름한 집들이 40년 전 그 모습 그대로  남아 있다. 물론 사람도 살고 있다.

이 곳도 개발제한구역과 군사보호구역에서 풀리면서 재개발에 들어갈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 마을 2/3는 아파트로, 1/3은 기존 골목과 주택을 리모델링하는 식으로 개발한다고 한다. 자연과 벗하여 산새소리, 물소리, 나무소리 들어가며 소박하게 오순도순 살고 있는 104마을은 개발이 끝나면 어떤 모습이 될까? 자연과 함께하면서 영리도 취할 수 있는 마을이 될까? 두 가지는 양립하기 어려운 가치인 것으로 보이는데...

▲ 104마을 예술창작소

올 1월 서울문화재단과 노원구청은 재개발에 들어가기 전, 104마을에 있는 중계마을복지회관을 보수하여 104마을 예술창작소를 열었다. 2층에는 노원구 예술단체인 노원미술협회 회원 10명이 입주했고, 3층에는 노원서예협회 회원 5명이 입주하여 창작활동을 하고 있다. 특히 노원미술협회 작가들은 사라져갈 104마을을 아쉬워하며 104마을의 하늘. 구름, 노을, 계절 그리고 꽃과 나무, 동네 골목골목을 기억으로 남기기 위해 열심히 화폭에 담고 있다. 

▲ 2층 노원미술협회 회원들의 작업실
▲ 3충 서예작가 작업실

지난 10월 8일부터는 2층 전시실에서 예술창작소에 터를 잡은 15명 예술인들이 입주 후에 창작한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기한이 정해지지 않은 상설 전시인데, 관람료는 무료다. 옛마을은 사라져도 104마을은 작품으로 영원히 남게 될 것이다. 

▲ 2층 전시실에서
▲ 작품을 설명하는 작가들
▲ 자신의 작품을 설명하는 작가들

마지막으로 작가들 작품을 구경하는 시간이다.

▲ 김연세 작가의 '가을'. 유일한 수채화다
▲ 주은영 작가의 '밤의 하늘'
▲ 심영미 작가의 '꿈꾸는 백사마을'
▲ 조은희 작가의 '시선'
▲ 장정화 작가의 104마을
▲ 최영숙 작가의 '백사마을에서 바라본 엄마의 하늘'
▲ 이보석 작가의 '겨울 정원'
▲ 지정열 작가의 'People'

 

 

▲ 오치정 작가의 '귀원전거'
▲ 최영태 작가의 설곡선생시
▲ 김창현 작가의 작품
▲ 홍승표 작가의 '봄을 기다리며'
▲ 현명숙 한글서예작가의 '두번은 없다'

편집 : 허익배 객원편집위원, 심창식 편집위원

김미경 편집위원  mkyoung60@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경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10
전체보기
  • 허익배 2018-10-21 15:06:11

    김미경 위원님의 멋진 취재 내용에 감명받음...시민들의 영혼 안식처 한겨레온이여 영원하라~^^신고 | 삭제

    • j 2018-10-16 12:04:27

      서울에 저런 곳이 있었나요? 자연과 예술이 아름답게 공존할 수 있는 공간이 존재한다는걸 몰랐네요. 재개발이 진행되고 나면 보지 못할 풍경들이라 하니 많이 아쉽습니다. 더불어 예술인들의 멋진 창작활동에 박수와 응원을 보냅니다.신고 | 삭제

      • 김연제 2018-10-15 20:28:36

        사라지는 104마을의 풍경을 눈과 마음에 담을 수 있는 좋은 기회이네요 고맙습니다 ^^신고 | 삭제

        • 1004 2018-10-15 17:22:10

          뜻깊은 예술활동 멋있습니다! 백사마을도 예술인들도 응원합니다신고 | 삭제

          • 예술을 사랑하는 2018-10-15 16:50:40

            서울 끝 산자락의 문화적으로 소외된 지역에 예술창작소가 들어서고 주민과 교류하고 공감하는 장소로 이용된다는게 너무 좋은것 같네요.
            이런 좋은 전시와 공간이 지속발전되기를 바랍니다.
            다 부수고 아파트만 들어서는 개발이 아니라 자연친화적이고 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개발되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더불어 작가들이 꾸준히 작업하고 발표할 수 있도록 지원이 계속 되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신고 | 삭제

            • 김중천 2018-10-15 13:50:23

              의미있는 활동에 박수를 보냅니다 ^^신고 | 삭제

              • 심영 2018-10-15 13:26:02

                서울시에 마지막남은 재개발단지를 리모델링하여 사라져가는 골목길의 정취를 후세대들이 보고 느끼는 장소가 되었음 합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신고 | 삭제

                • 바이올렛 2018-10-15 13:11:10

                  백사마을의 자연친화적인 면이 반영되게 개발되었으면 좋겠네요
                  지역 예술인들이 활동할 수 있는 공간 바람직합니다신고 | 삭제

                  • 주은영 2018-10-15 10:43:01

                    좋은내용 취재 감사드립니다.
                    백사마을의 아름다움이 오래 간직되었으면 좋겠네요~신고 | 삭제

                    • 홍승표 2018-10-15 10:18:46

                      예쁘게 기사올려주신 기자님 감사합니다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참여소통 데스크  |  전화 : 02)710-0093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미경,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안지애,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동호, 김태평, 김혜성,허익배
                      Copyright © 2018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