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각시의 아리랑 사랑 13 : 悍衛台灣和香港的民主自由,言論自由

대만과 홍콩의 민주와 언론자유를 부릅뜨고 지키자. 라문황 주주통신원l승인2019.06.17l수정2019.06.17 17: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저는 대만인입니다. 등 뒤에 <대만은 민주자유, 언론자유 국가>라는 표어를 쓰고 명동을 활보하고 있습니다. 한국에 여행을 온 중국인들이 보기를 바라며, 그들이 ‘대만은 자유 민주주의 국가’임을 깨달았으면 합니다.

 오늘은 “홍콩 파이팅”이라는 표어를 추가했습니다. 요사이 홍콩의 백만 명이 <反送中> 시위중입니다. 저는 홍콩에 가서 “힘내라!”고 응원할 수 없어 여기서 하고 있습니다.

「逃犯條例:도(망)범조례」에 따라 중국으로 송환하게 하는 법은 인권침해의 의혹과 우려가 있습니다. 홍콩정부는 항쟁의 요구사항을 심도 있게 살펴보고, 국민과 대화와 소통을 해야지 성급하게 법안통과를 강행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홍콩의 항쟁은 대만국민에게 깊은 울림을 줍니다. 「일국양제」는 절대 안 된다는 것입니다. 「일국양제」란 민주화 된 대만은 받아들일 수가 없다는 것입니다. 대만의 주권과 민주를 지키고, 대대손손 대만사람들이 미래에 대한 선택권을 가져야합니다.

그 누구도 대만의 주권과 민주를 파괴할 수 없습니다.

#自由的台灣撐香港的自由#(자유의 대만이 홍콩의 자유를 떠받치자)

홍콩에서 관광 온 젊은 여자가 제가 대만사람인걸 알고, “홍콩을 위해 파이팅”이라고 하자, 감동이라며 눈물을 흘렸습니다. 저는 대만인이라서 현재 홍콩인들의 마음을 더 잘 알 수 있습니다.

중국은 지속적으로 대만에 <일국양제>를 요구합니다. 오늘의 홍콩은 내일의 대만이 될 수 있습니다. 대만인들은 깨어 일어나 “홍콩 파이팅”을 외쳐야 합니다.

중국은 언제나 정부에 비판적인 사람을 체포 감금하는데, 그 이유는 중국정부 스스로 만들어냅니다. 정부를 비판하고자 하는 사람이 조그만 잘못만 있어도 이를 빌미로 가두고 죽입니다. 이 법이 만약 통과되면 홍콩인들은 언론자유를 누릴 수 없습니다.

대만 사람이라면 지구 어느 외진 구석에 살고 있더라도 반드시 일어나 중국에 <NO>라고 용감하게 외쳐야 합니다.

저의 행동은 저 개인의 판단으로서, 오로지 대만의 다음 세대를 위해 ‘자유 민주’를 지켜야겠다는 생각뿐입니다.

 

역주 : 反送中은 홍콩의회에서 홍콩에 있는 범죄인을 중국으로도 송환이 가능한 법을 제정하려고 하자, 이의 통과를 반대하는 운동. 홍콩을 경유하는 다른 국가의 반 중국인도 체포 송환이 가능.

(번역 : 김동호 편집위원)

-------------------------------------------

题目 : 悍衛台灣和香港的民主自由,言論自由。

我是台灣人,我背著寫著(台灣是個民主自由,言論自由的國家)的布條站在明洞街道,目的是要讓來韓國旅行的中國人看看,讓他們知道台灣是一個民主自由的國家。

今天加上(香港加油)這字牌,是這几天香港100萬人(反送中)示威,我不能去香港為他们加油,只能在韓國做這件事。

送中的「逃犯條例」有侵害人權的疑慮,香港政府應該認真看待抗爭的訴求,與人民對話與溝通,不應該倉促強行通過這法案。

香港的抗爭,帶給台灣人民最深刻的感受,就是「一國兩制」並不可行的,民主化的台灣不可能接受。守護台灣的主權和民主,讓世世代代的台灣人擁有對未來的選擇權。

任何人都不可以破壞台灣的主權和民主。

  讓#自由的台灣撐香港的自由#

有位香港女孩因為知道我是台灣人,在為香港人加油,她很感動的哭了起來,我是台灣人,我可以明白香港人现在的心情。

中國一直要對台灣(一國两制),今天的香港會是明天的台灣,台灣人要醒来,要為香港加油。

中國一直在抓那些批評政府的人,他们被抓去關的理由都是中國政府自己编織的。只要批評政府的人有一点小犯错,中國政府就會藉機關死這些人。所以這法律如果通过,香港人就没有言論自由了。

台灣人不管在地球的哪個角落,一定要勇敢的佔出來對中國說(NO)。

我的行動是個人想法,我只想為台灣的下一代守住民主自由。

편집 : 김태평 객원편집위원

라문황 주주통신원  low0309@hotmail.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문황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동호, 김태평, 박효삼, 서기철, 심창식, 양성숙, 정혁준, 김국화  |  객원편집위원 : 김미경, 김혜성, 안지애, 유원진, 이미진, 이호균, 최성주, 하성환, 허익배
Copyright © 2019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