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장인의 길] 민화가 송원(松園) 김희선 선생
민화(民畵)란 민간 전설이나 민속, 서민 생활을 소재로 한 조선시대의 그림을 말합니다. 우리 민화는 조선시대 천대받던 서민들의 정서를 대변했습니다. 우리 민족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는데 힘이 되었던 지혜, 슬기로움을 은연 중에 표현하고 있으며 해학적인...
이칠용 주주통신원  2016-01-08
[장인의 길] 이미혜의 자수(刺穗) 이야기
자수란 옷감이나 헝겊 따위에 여러 가지 색실로 그림이나 글자, 무늬 따위를 수놓아 장식하는 것을 말합니다. 색실을 한 땀 한 땀 수놓으면서 인간의 손은 점점 요술을 부린다고 할 정도로 자수는 정교함을 기본으로 하고 있습니다.요술작품이라고까지 표현되듯 ...
이칠용 주주통신원  2015-12-25
[장인의 길] 목조각장 허길량을 소개합니다
목(木)조각이란 말 그대로 나무를 재료로 하는 조각이다. 나무로 만드는 것은 조각품과 공예품 둘로 나뉜다. 조각(彫刻)이란 형체를 만들고(彫) 깎고 새긴다(彫刻)는 것이고, 공예(工藝)는 쓸모 있는 물건을 만들고(工) 그걸 만드는 기술(藝)을 의미한다...
이칠용 주주통신원  2015-12-07
[장인의 길] 돛단배 항해법2: 뒤바람항해법
역풍항해 시엔 이물이 위로 약간 올라오지만 뒤바람항해 시엔 이물이 물속으로 들어간다. 뒤에서 불어오는 바람을 타고 항해할 땐 돛대 꼭대기에 엄청난 힘이 가해지기 때문이다. 앞돛을 작게 만드는 건 배가 물속으로 완전히 들어가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다. ...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5-09-21
[장인의 길] 돛단배 항해법1: 역풍항해법
항해하다 보면 갑자기 심한 바람을 만날 때가 있다. 그럴 땐 바람의 세기에 따라 돛을 둘둘 말아서 한 활 또는 두 활을 묶은 채로 항해해야 한다. 만약 두 활 이상 묶어야겠다고 판단할 땐 항해하는 걸 포기하고 바람 반대편에 위치한 인근 항이나 섬으로 ...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5-09-08
[장인의 길] 돛의 제작6: 닻과 닻줄
닻 닻은 △돌닻(石釘) △나무닻(木釘) △쇠닻(鐵釘)으로 구분할 수 있다.돌닻은 정륜(矴輪, 닻줄을 감는 제구)이 있어도 올리는 데 힘이 많이 들었다. 큰 돌을 묶어서 쓰기가 어려워서...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5-08-18
[장인의 길] 돛의 제작5: 치(鴟)
조선 시대의 기록을 살펴보면, 경기도만 ‘키’라는 명칭을 사용했고 나머지 7도는 ‘치’라는 명칭을 썼다. 이제는 모두 ‘키’라고 부르지만 그 경위는 알 수 없다. 어민들은 지금도 ‘치’라고 부른다. ‘치’를 ‘솔개 치(鴟)’자를 사용해 표...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5-08-11
[장인의 길] 돛의 제작4: 돛대 만들기
돛대를 만들 때는 수종을 잘 선택해야 한다. 나무를 잘못 선택하면 비바람 속에서 항해할 때 돛대가 잘 부러진다.뱃사람들이 돛대용으로 제일 선호하는 나무는 전나무(편백)다. 마르면 강하면서도 쉽게 부러지지 않고 잘 휘어지기 때문이다. 바람이 세차게 불어...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5-07-31
[장인의 길] 돛의 제작3: 돛 만들기
먼저 돛에 쓸 천을 결정해야 한다. 임진전쟁 때 조정에서 돛 베 29필을 받았다는 기록이 난중일기에 있다. 당시에 돛을 만드는 천이 따로 있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지금은 두꺼운 광목을 사용하고 있다. 황토물 혹은 갈물을 들여서 쓰기도 하고 천 그대로 ...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5-07-24
[장인의 길] 돛의 제작2: 돛의 종류
돛을 언제부터 사용했다고 단정 짓기는 어렵지만 신라 때 이미 이슬람제국에 범포(帆布, 돛을 만드는 천)를 수출했다는 기록이 있다. 계원필경집(桂苑筆耕集) 제17권에 ‘무명 돛폭’이란 말이 등장하는 걸 통해 당시에도 무명천으로 돛을 만들었단 사실을 알 ...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5-07-17
[장인의 길] 돛의 제작1: 범선, 범노선, 노선
우리는 돛단배를 한자로 ‘범선(帆船)’이라고 표기하지만 어민은 ‘풍선(風船)’이라고 한다. 돛은 노와 함께 범선의 추진 기구로서 아주 중요하다. 돛은 바람을 이용해 배를 추진시킨다. 바람이 없으면 쓸모가 없는 것이 또한 돛이다.배는 범선, 범노선, 노...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5-07-10
[장인의 길] 파도가 심할 때 노 젓는 방법
앞의 설명은 날씨가 좋을 때 노를 젓는 방법에 대한 것이었다. 이제 파도가 심할 때 노를 젓는 방법을 살펴보자.돛으로 항해하기 어려울 땐 노를 저어서 나아가야 한다. 아마도 돛단배를 모르는 사람은 이해하기가 어려울 것이다. 배가 북쪽을 향해서 가야 하...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5-07-03
[장인의 길] 날씨 좋은 날 노 젓는 방법
우선 날씨가 좋은 날이란 가정하에 노를 젓는 방법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겠다.노가 하나인 해추선에선 왼쪽 발을 앞으로 내고 오른쪽 발은 뒤로 뺀 채로 노를 젓는다. 마치 걸어가는 것과 같은 자세다. 이때 발의 간격은 대략 30cm 정도를 유지한다. 노를...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5-06-26
[장인의 길] 노 설치 장소
노의 설치 장소는 배의 크기에 따라서 다르다.해추선(海鰍船)에 설치하는 두 개의 노는 각기 다른 위치에 둔다. 노가 하나일 때는 고물에서 봤을 때 좌측의 맨 뒤에 설치한다. 두 번째 노는 같은 방향 바로 앞쪽의 고부랭이가 있는 곳에 둔다. 이때 노가 ...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5-06-19
[장인의 길] 중국과 일본의 노
중국의 노 그림1은 중국의 노를 나타낸다. 노의 생김새는 별다를 게 없지만 노착이 두 개로 돼 있단 점이 특징적이다. 이렇게 만들면 밀고 당길 때 노가 매우 둔해져 사용하기 불편하다. 또한 두 개를 연결하는 지점에 물이 스며들어 썩게 돼 사용 연한이 ...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5-06-12
[장인의 길] 우리나라의 노2
완도 지방의 노 그림1은 완도 지방에서 사용하는 노다. 노착의 생김새가 마치 통나무를 둘로 쪼개어 놓은 것처럼 둔탁해 보이지만 좌우로 잘 구르고 아주 튼튼하다. 무게가 있어 구르는 것을 도와주기도 한다. 노잎을 만들 땐 쭉나...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5-06-05
[장인의 길] 우리나라의 노1
그림1과 2은 둘 다 도다. 그림1은 서양식 보트에 좌우로 설치하는 도다. 그림2는 우리나라의 큰 배들이 종선으로 사용했던 자그마한 배에 설치했던 도다. 종선은 전체 길이가 대략 4m 정도인 작은 배다. 배가 커서 접안을 할 수 없을 때 종선을 이용해...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5-05-29
[장인의 길] 범선의 추진 기구 - 노(櫓)
노는 중요한 선박 추진 기구 중 하나로, 동서양에서 사용하는 것의 작동 원리와 방법이 다르다. 서양의 노는 한 쌍 혹은 여러 쌍을 설치해 배에 앉아서 잡아당기는 반작용으로 선박이 움직인다. 이러한 형태의 노는 노라고 하지 않고 ‘도(櫂)’라고 한다. ...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5-05-22
[장인의 길] 선박의 부재별 명칭
먼저 표민대화의 내용을 살펴보자. 19세기 중엽 순천 어부 11명과 해남 상인들이 일본 땅에 표류해 갔을 때 조선인과 일본의 전어관(傳語官; 통역을 맡아 하던 벼슬아치) 사이에 이뤄진 대화 내용을 적은 것이 표민대화다. 이 책에 배와 관련된 명칭들이 ...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5-05-18
[장인의 길] 배 만들기5
17) 똥개와 널 깔기 그림1 속 ㄴ자 모양 부재가 똥개다. 마땅한 이름이 없어 그냥 목수들이 쓰는 용어를 그대로 썼다. 도모지리, 선미지리라고도 한다. 부자리 삼이 하반 밖으로 나가 있고 덤불이 밖으로 나가 있으므로 이를 ...
마광남 주주통신원  2015-05-1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마포구 효창목길 6 (공덕동 116-25) 한겨레신문사 주주커뮤니케이션팀  |  전화 : 02)710-0124  |  등록일 : 2015년 1월 15일  |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23  |  발행인 : 양상우  |  편집인 : 김광호  |  에디터 : 이동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호
편집위원 : 김경애, 김국화, 김동호, 김미경,김태평, 서기철, 심창식, 정혁준, 허익배   |  객원편집위원 : 김혜성, 박효삼, 안지애, 양성숙, 유원진, 최성주, 하성환
Copyright © 2020 한겨레:온. All rights reserved.